Home > 열린마당 > 외부전시소식

외부전시소식

게시글 검색
[2012.06.02-06.30]국내기획전_금지옥엽컬렉션(공예품컬렉션전)
디지털공예과 조회수:421 192.168.126.139
2012-06-12 11:19:22

금지옥엽 컬렉션, 김여사네 소꿉친구들

Keum·Gee·Ok·Yeop (金枝玉葉, Precious sons and daughters)展   2012_0602 ▶ 2012_0630

금지옥엽 컬렉션, 김여사네 소꿉친구들展_이세용作

별도의 초대일시가 없습니다.

기획 / 류지연

소장자 / 김영옥

관람시간 / 10:00am~07:00pm

갤러리 반디트라소 GALLERY BANDITRAZOS 서울 종로구 평창동 458-7번지 Tel. +82.2.734.2312 blog.naver.com/bandi_art www.banditrazos.com

갤러리 반디트라소에서 『금지옥엽, 김여사네 소꿉친구들』展을 6월 2일부터 6월 30일까지 선보인다. 이번 전시에서는 우리나라의 전통공예에 대한 각별한 애정과 관심을 갖고 꾸준히 수집활동을 해온 수집가 김영옥의 컬렉션을 선보인다. '금지옥엽'에서 '金-금속, 도자 및 유리공예 枝-칠기, 목공예 玉-장신구 葉- 서화, 섬유공예'를 뜻하는데 이것은 수집가인 김영옥이 수집품의 성격을 분류하고 나름의 체계를 세우기 위하여 그에 맞는 한자를 골라 모은 데서 비롯되었다. '귀한 자손'이라는 사전적 의미와 더불어 수집가의 오랜 친구라는 의미에서 소장품을 의인화한 것이다. 오늘날 공예는 최고급 재료와 기법만을 추구하여 박물관에 놓여져 있을 법한 유토피아적인 시각을 가진 것과 너무나 손쉽게 만들어져서 사용되고 금방 버려지는 것들, 이 두 가지가 동시에 존재하는 양극단의 상황 속에 놓여져 있다. 이러한 상황 속에서 금·지·옥·엽 컬렉션은 누군가의 삶을 위한 특별한 작품들을 만들고자 하는 노력뿐만 아니라 이미 만들어진 물건이지만 오랜 시간 후에 그 가치를 재발견하여 수집, 재사용하려는 평범한 수집가의 오십 년에 걸친 결과물이다.

금지옥엽 컬렉션, 김여사네 소꿉친구들展
금지옥엽 컬렉션, 김여사네 소꿉친구들展
금지옥엽 컬렉션, 김여사네 소꿉친구들展

공예작품이 다른 분야에 비해 사람의 신체와 더욱더 밀접한 관계를 가지고 있는 특징에 주목하여 이 시대에 맞는 새로운 재료와 사용가치를 발견하고자 한다. 그러므로 우리 시대의 장인들 또는 사용자 또는 수집가로서 경험과 아이디어를 작품 속에 담아내고자 하였다. 수집가의 안목이 쌓임과 동시에 함께 했던 장인들 역시 명장의 반열에 오른 이도 있게 되었다. 하지만 주변에서 흔히 볼 수 있는 이름없는 이들의 작품도 있고, 오랜 시간이 흘러 원래의 사용가치가 사라진, 창고 속에 넣어두었을 법한 추억 어린 물건들도 있다. 또한 버려진 재료에 새로운 사용가치를 불어넣기도 한다. 이런 가운데 서로 다른 시대의 문화가 섞이고, 비슷해 보일지라도 전혀 다른 동서양의 문화가 한 자리에서 만나게 되었다. ● 컬렉션은 수집가가 자신만의 취미를 위한 행위와 그 결실로 이루어진 것이다. 하지만 보다 열려진 개념으로 보면 수집품을 외부에 공개하고 보다 체계적으로 가다듬고 나아가 전시, 대여, 재생산, 판매행위와 같은 외부와의 적극적인 소통을 추구하기도 한다. 금·지·옥·엽 컬렉션은 이러한 열린 개념을 추구하고 있으며 전시 역시 그러한 활동의 연장선상에 있다. 특히 금·지·옥·엽 컬렉션은 시대에 맞는 공예작품의 창조와 리사이클링 과정이 공예, 미술에 대해 끊임없이 관심을 가지고 있는 사람에 의해 지속될 수 있다는 점을 보여주고 있다. 컬렉션을 이루는 구성요소는 전문가적 지식뿐 만 아니라 사물을 바라보는 애정 어린 시각, 지속적인 관심과 노력일 것이다. 그러므로 금·지·옥·엽 컬렉션은 전시는 주변에서 흔히 볼 수 있는 소소한 작품이라도 그 자체의 의미와 가치에 대하여 주목하는 목적과 더불어 생활 속에서 공예란 무엇인가, 수집 과정 속에서 수집가의 역할은 무엇인가에 대하여 다시 한번 생각해 보는 계기를 마련한다. ■ 갤러리 반디트라소

금지옥엽 컬렉션, 김여사네 소꿉친구들展

소장자_김영옥 1944년 대구에서 태어났다. 어릴 때부터 할아버지의 유품이었던 석파 묵란과 어머니께서 혼수품으로 가지고 오셨던 떡살, 벼루, 앵두나무 자, 오동상감수저, 윷, 자수품 등에 눈길을 두게 되었다. 고등학교 3학년때 우연히 들른 골동품 가게에서 호랑이 발톱 은파란 노리개를 처음으로 구입하였다. 대학교에서 생활미술을 공부하였고 1966년 상공미전에서 입선하였다. 결혼 후 1970년대 서울과 대구를 중심으로 미술에 대하여 관심을 가지고 있었다. 1980년대 난과 차 문화에 관련된 활동을 하였고, 1990년대 전통 공예 부문 장인들에게 본인의 경험을 담은 작품을 제작 의뢰하였다. 2007년부터 '금지옥엽' 을 운영하고 있다.

금지옥엽 컬렉션, 김여사네 소꿉친구들展

The Keum·Gee·Ok·Yeop CollectionMrs. Kim's open collection The current passages of craft arts are poles apart: works with certain utopian perspectives that are capable of being invited to the galleries of museums partly due to their use of high-end materials and techniques; those that are made lightly and thus are likely to be exposed to careless use and to be thrown away without any hesitation. In this diametrical circumstance, the Keum·Gee·Ok·Yeop Collection has been realized after a half century of a mundane collector's a half century of devotion to collect and reuse things that were made a long time ago by rediscovering their value as well as to attempt to encourage the production of works whose function to enrich someone's life. ● The Collection aims to contribute to the exploration to novel materials and usages in the domain of craft arts that agree to the requests of the present times by attaching emphasis to the fact that craftworks are undeniably to be much more intimately related to the human body comparing to other art forms. It has, therefore, attempted to play a part in encouraging the incorporation of the experiences and ideas of the craft artists, users and collectors of our times. As the scope of the discerning eyes of the collector has expanded, some of the artisans who shared the efforts with the collector have raised on the masterhood. Yet it includes pieces made by nameless artisans that can be easily found in our surroundings as well as things whose original usages have been cancelled with age so as to be likely put away in storages just for the sake of memories. Also, trashed materials are endowed with new usages. In the midst of these efforts of the Collection, the different cultures of different periods are mixed together and there has generated encounters between Eastern and Western cultures that appear to be similar to but totally different from each other. ● A collection originates from its collector's activities to satisfy his or her tastes. In a broader sense, however, a collection makes pursuits of energetic communications with the outside by showing itself to the public and systemizing itself more efficiently and through its production of exhibitions and its activities of loaning, reproduction and selling. The Collection is founded on such an open concept, and its exhibitions are in the continuum of such endeavors. Moreover, the Collection has persuasively demonstrated the fact that the creation of craftworks that correspond to the current times and the process of recycling them can be continually substantiated by one with unceasing interest in craft arts and other forms of art. The cardinal constituents of a collection are not only the special expertise on its concerning field but more importantly also the affectionate perspectives towards objects and the continual interest and efforts. It can be rightly said that this exhibition consisting of works from the Keum·Gee·Ok·Yeop Collection allows one to observe the significances and values of things around us, however insignificant and trifling they may be, and to ponder upon what craft arts contribute to our everyday life and what role a collector should perform in such a collection process. ■ GALLERY BANDITRAZOS

Young-ok Kim was born in Daegu, Korea in 1944. During her childhood, her attention was drawn to the ink orchid painting by the regent prince Haeung Lee, which was left by her grandfather, and such things that her mother's necessary articles for marriage as wooden rice-cake molds, ink slabs, cherry rulers made of cherry wood, sets of inlaid spoon and chopsticks made of paulownia wood, yut (a traditional Korean board game) sticks, and embroideries. In her twelfth grade she bought a cloisonne trinket made of tiger's claws at an antique store into which she dropped by chance. Kim specialized in applied arts at the university, and in 1966 her work was accepted for the commercial and industrial art exhibition. In the 1970s which was after she got married, Kim paid close attention to the art scenes of Seoul and Daegu. In the 1980s she was actively involved in the fields of orchid and tea cultures, and in the 1990s she commissioned artisans of traditional arts and crafts to produce works that embodied their own experiences. Since 2007 Kim has been running The Keum·Gee·Ok·Yeop.

Keum·Gee·Ok·Yeop (金枝玉葉, Precious sons and daughters) Keum (金, Metal): Metalwork, Ceramics and Glasswork / Gee (枝, Branch): Lacquerwork and Woodwork / Ok (玉, Jewelry): Accessories / Yeop (葉, Leaf): Calligraphy and Fabric crafts The name 'Keum·Gee·Ok·Yeop' is coined by selecting Chinese letters that tally with the categories of the Collection in order to classify the works in it and establish a certain system for them. Together with the dictionary definition of this idiomatic phrase of 'keum-gee-ok-yeop, which is 'precious sons and daughters', the name personifies the works in the collection in that they are old friends of its collector.

댓글[0]

열기 닫기